정치 >

[국회 상임위 초점] 여야 ‘林통일 퇴진’공방 가열


국회 통일외교통상위는 29일 임동원 통일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8·15 방북단’의 돌출행동 파문에 따른 임장관의 퇴진 여부를 놓고 여야간의 뜨거운 논란이 전개됐다.

민주당 의원들은 한나라당이 시대착오적, 냉전적 ‘신 매카시즘’을 통해 대북정책의 발목잡기에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으나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번 방북단 파문은 현정부의 대북정책이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며 장관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은 “남북관계가 막혀있는 이유는 임장관이 소수 좌파세력의 비위 맞추기에 급급하면서 집권 여당의 재집권을 위한 정치적 목적에 김정일 답방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임장관은 친북적 대북정책으로 국민을 분열시킨 책임을 지고 국민앞에 사과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민주당 장성민 의원은 “일부 방북인사들의 돌출행동에도 불구, 이번 방북단은 남북 민간교류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연 획기적 사건”이라며 “방북단 일부 인사의 돌출행동은 비난받아 마땅하며 실정법에 따른 조치가 불가피하나 이 때문에 임장관을 해임하라는 것은 대북 햇볕정책을 협박하는 시대착오적이고 냉전적인 신 매카시즘”이라고 비난했다.

이에대해 임장관은 “물의를 야기한 인원에 대해 법적, 행정적으로 엄정 조치를 취하는 한편 앞으로 불법적 교류는 차단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히고 “일부 인원이 정부의 승인조건과 가이드라인을 위반함으로써 물의를 야기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 sm92@fnnews.com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