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黨-靑 갈등 소강국면


민주당 김중권 대표의 당무거부로 표면화된 당과 청와대의 갈등설이 수면아래로 가라앉고 있다.

김대표가 30일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선데다 임장관 해임을 둘러싼 2여간의 정면 대립이 워낙 심각한 상황으로 치달으면서 당·청갈등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김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최근 불거진 ‘당·청 갈등설’의 경위를 설명하고,더이상의 논란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대표는 이날 몇몇 최고위원들로부터 “상황을 설명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최고위원 회의 후 대표실에서 간담회 형식의 해명자리를 마련, 청와대 비서진을 비판한 발언이 언론에 보도된 경위를 상세하게 설명한 뒤 “발언의 진의가 확대 전달됐다”면서 “개인적인 내용인 만큼 개인이 알아서 정리하겠다”며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상천·김근태 최고위원은 “자꾸 당과 청와대 사이에 갈등이 있는 것으로 비쳐지는데 더이상 신문에 나지 않게 해달라”며 김대표에게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번 파문이 김대표의 구로을 출마를 둘러싼 당·청간의 단순한 이견 때문이 아니라 향후 정국 운영을 둘러싼 여권 내부의 파워 게임의 성격이 짙은 만큼 언제든지 재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