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동차부품 수출 ‘청신호’


이달과 다음달 잇달아 대규모 일본 및 미국 자동차 부품 구매사절단의 방한이 예정돼 자동차부품 수출에 청신호가 울렸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오는 11일 일본의 대표적 자동차 부품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아이신 등 38개사 63명으로 구성된 일본의 자동차부품구매사절단이 방한, 12일 서울 코엑스인터콘티넨탈호텔, 14일 부산전시컨벤션센터 등에서 국내 자동차부품 기업과 구매상담회를 갖는다.

사절단은 자동차부품산업설명회 참석, 부산국제모터쇼 견학 등을 통해 한국 자동차부품 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다. 이들은 클러치,샤프트,오일펌프,정밀기어,소음차단제 등 자동차 핵심부품 구매의사를 밝히고 있어, 애프터서비스(AS) 부품 위주의 기존 수출품목에도 변화가 일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자동차부품의 대일본 수출은 지난해 1억43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올해에도 상반기까지 지난해 동기 대비 22.7% 증가한 7700만달러를 수출했다. 하지만 수출품목은 주로 AS 부품으로 기능성 주문자상표부착(OEM) 부품에서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오는 10월8일에는 미국 크라이슬러,포드,델파이,보그워너,젝셀 발레오,페더럴 모굴 등 미국 유수 자동차업체 25개사 30여 구매담당자로 구성된 구매사절단이 방한해 서울,경기도,창원 등지에서 구매상담회를 개최한다.

미국 자동차업계의 아웃소싱 확대가 점차 현실화됨에 따라 한국 부품업체를 찾는 바이어의 수는 점차 증가 추세다. 이번 구매단은 트랜스미션,차체,오일펌프,브레이크,엔진부품,전자모터,연료펌프,클러치,샤프트,열교환기,엔진개스킷 및 에어백 등 주요 자동차부품을 망라하고 있다.

/ jerry@fnnews.com 김종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