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대규모 당정개편 검토


여권은 임동원 통일부장관 해임건의안 표결로 자민련과의 ‘2여 공조’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고 판단,여소야대 정국구도를 상정한 새로운 정국운영의 틀을 마련하기 위한 다각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이같은 안에는 대대적인 당정개편과 ‘국민설득 정치’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대중 대통령은 자민련 출신 장관들의 ‘내각 철수’ 가능성에 대비, 통일부 장관은 물론 총리,민주당 대표,청와대 비서실장 등 ‘빅 3’를 포함한 대규모 당정개편을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대통령은 그러나 이한동 총리를 비롯한 자민련 출신 장관들의 거취에 대해선 본인들의 선택에 맡겨 사퇴를 요구하지는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해임안이 가결돼도 자민련 출신 각료들에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와함께 해임안이 가결될 경우 대국민 특별담화를 통해 대북 햇볕정책과 남북 화해협력 정책의 지속적인 추구를 천명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장관의 경우 대북 화해협력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하고 대북관련 업무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대통령 특별보좌역에 임명될 것이라는 관측이 대두되고 있다.
후임 통일부 장관에는 박지원 청와대 정책기획수석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아울러 여권은 남북문제,경제·민생문제 등을 중심으로 아당과의 대화와 타협을 통해 정국을 이끌어가는 방안을 모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관련, 한나라당은 해임안 표결후 조속히 김대통령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간 영수회담을 추진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