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中, 北에 식량 무상제공


【베이징=연합】중국은 3일 북한에 쌀을 비롯한 양곡, 석유, 화학비료 등에 대한 무상지원과 경제 협력을 약속했다고 중국 소식통들이 4일 말했다.

이같은 약속은 3일 장쩌민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주재로 열린 확대 정상회담과 단독 정상회담에서 이뤄졌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방북단에 포함된 국무원 대외경제무역부부부장 안민 등 경제관리들과 궈보슝 당중앙 군사위원 겸 해방군 부통탐모장 등 군관리들은 쌀 등의 북한 지원과 경제 협력, 군사 원조를 위해 실무 협의를 벌이고 있다.


무상 지원과 경제 협력 규모 및 지원품목은 최종 확정되지는 않았으나 최소 수백만달러에서 수천만달러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와 관련, 관영 신화통신은 구제적인 액수와 품목은 밝히지 않은 채 “회담중 중국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양곡과 다른 물자들을 포함한 지원을 제공하기로 약속했으며 김위원장은 이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탕자쉬안 중국 외교부장은 장 총서기가 방북해 대북 경제원조 실시방침을 밝힐 것 이라고 말하고 “심각한 경제난에 처해 있는 북한에 중국이 무언가 지원할 수 있을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지난달 31일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