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우즈 “지난해 완벽한 샷은 단 한번 뿐”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26·미국)는 새로 펴낼 골프 교습서에서 “나는 결코 완벽한 선수가 아니다”고 말했다.

6일(한국시간)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다음달 출간될 교습서 ‘내가 골프를 치는 방법’에서 우즈는 “메이저대회 3승을 포함해 12승을 올린 지난해 내가 친 수많은 샷 가운데 완벽했던 것은 단 한번 뿐이었다”고 밝혔다.

우즈의 ‘유일했던 무결점 샷’은 지난해 브리티시오픈 3라운드 14번홀에서 친 3번 우드 샷. 제아무리 뛰어난 선수라도 볼을 정확하게 자신이 원하는 방향과 거리대로 보낸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가장 완벽한 샷을 구사한 것으로 유명한 벤 호건도 한 대회에서 ‘완벽한 샷’을 날린 것은 많아야 4차례였다고 회고한 적이 있다.

우즈가 이 교습서에서 특히 강조한 것은 코스 전체를 읽고 공략방법을 설계하는 것. 우즈는 “위대한 선수는 매순간마다 자신이 해야할 일을 정확하게 파악한다.
다시 말해 자신의 능력을 벗어나는 일은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우즈는 볼을 치기 전에 행하는 일정한 사전 동작, 즉 루틴한 프리샷의 중요성을 일깨웠다.

“나는 프리샷 루틴의 중요성을 아버지에게 배웠고 잭 니클로스를 통해 다시 한번 확실하게 깨달았다”면서 우즈는 “니클로스의 샷은 스톱워치로 측정해보면 언제나 일정한 템포로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뉴욕=외신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