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당대표 대권후보 배제론 확산


민주당 새 대표 인선기준의 하나로 대권주자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권 고위관계자는 6일 “지금까지 대선주자가 당을 맡았기 때문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당 대표는 가능한한 대선에 출마하지 않는 분 중에서 발탁되지 않나 생각된다”고 말했다.

국민의정부 출범 이후 당이 최대의 위기를 맞게된 상황에서 대표를 대권의 ‘전진기지’로 활용하려는 사람보다는 사심없이 당의 단합과 화합을 유도할 수 있는 ‘관리형’ 대표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

이인제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새 대표는 차기 대권경선을 공정하게 관리할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며 대권 경선 참여를 포기하지 않은 상황에서의 한화갑 최고위원이 대표가 되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때문에 이날 당 분위기는 김원기 최고위원과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중 한명의 대표 기용에 더 무게중심이 실리는 양상이다.

그러나 한위원이 당 안팎의 권유와 설득에 밀려 대권 경선참여 포기를 선언할 경우 상황은 반전될 수 있다. 당내에서 ‘한화갑 대표’의 반대 명분이 되고 있는 ‘대권후보’라는 짐을 덜어버릴 경우 당내 지지도나 김대중 대통령의 신임 등을 감안할 때 한위원이 대표에 가장 근접해있기 때문이다.


한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최종 결심을 위한 숙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5일 서초구 방배동에서 여의도와 가까운 마포로 이사를 마친 데 이어 여의도에 개인사무실 오픈을 서두르는 등 대권 도전에 강한 의욕을 보여온 한위원이 ‘대권 포기’ 결단을 내리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위원도 이날 ‘대권 포기’ 전제가 붙은 대표직 제의에 대해 “꼼수를 부려선 안된다”며 일축했다.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