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총리 잔류 정치권 반응] 자민련, 오후 늦게까지 공식논평도 못내


6일 이한동 총리의 잔류 발표에 대해 민주당과 한나라당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고 자민련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정의 연속성과 최고위 공직자로서의 책임감을 고려해 이총리가 결단을 내린 것으로 받아들인다”며 “당으로서는 이번 당정개편이 조기에 매듭돼 당 총재를 중심으로 굳게 단합해 새출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장파를 중심으로 한 당 일각에서는 이번 이총리의 ‘갈 지(之)자’ 행보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이총리 잔류로 이번 대규모 당·정·청 개편의 의미가 퇴색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반면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정치적인 신의와 도의가 완전히 내팽개쳐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총리는 과거 한나라당의 대표까지 역임했던 인물로서 불나비처럼 정치권력을 좇는 정치 철새같은 인물”이라고 맹공했다.
권대변인은 또 “개인의 정치적 사리사욕을 쫓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말하고 “특히 김대중 대통령이 이총리를 유임시키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의 의견을 정면으로 무시하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말했다.

자민련은 이날 이총리의 잔류 소식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채 오후 늦게까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자민련은 또 김종필 명예총재가 귀국한 이날 밤 늦게 대책회의를 갖고 이총리 잔류 이후 향후 정국 대처방안을 논의했다.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