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9·7개각]장관 5명 교체…통일 홍순영씨


김대중 대통령은 7일 오전 통일부 장관에 홍순영 주중대사를 임명하는 등 장관 5명을 교체하는 부분 개각을 단행했다.

이날 개각에서 김대통령은 농림부 장관에 김동태 전 농림부차관, 노동부 장관에 민주당 유용태 의원, 건설교통부 장관에 안정남 국세청장, 해양수산부 장관에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민주당 유삼남 의원을 임명했다. 이날 개각으로 정우택 해양수산, 한갑수 농림, 김용채 건교부 장관 등 자민련 출신 각료들은 모두 물러났다.

청와대 박준영 대변인은 “이번 개각에서는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기하면서 국민의 정부의 개혁과제를 책임감을 갖고 소신있게 추진해 나갈 수 있는 전문성과 개혁성,추진력을 갖춘 인물을 기용했다”고 인선배경을 설명했다.

김대통령은 이어 오는 10일 민주당 대표 등 주요당직과 청와대 비서실 개편을 단행한다. 청와대 비서실장에는 “능력있는 외부인사가 기용될 것”이라고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은 밝혔다.
박지원 정책기획수석과 남궁진 정무, 박준영 공보수석 등은 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사무총장,정책위의장 등 주요 당직자는 전면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대통령은 6일 민주당 대표에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을 내정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