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총재 “영수회담 수용하겠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7일 “김대중 대통령과 만나 진지하게 위기극복의 해법을 논의할 용의가 있다”며 여야 영수회담에 응할 뜻을 밝혔다.


이총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나는 전직 대통령을 포함한 국가원로들, 정치·사회 지도자들과도 만나 고견과 충고를 들을 것”이라며 “지금과 같은 극심한 혼란과 위기에 당해 국민에게 희망과 기대를 줄 수 있는 일이라면 그 누구와도 만나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박준영 대변인은 “김대통령이 8·15경축사에서 제안한 영수회담을 이총재가 받아들인 것을 환영한다”면서 “조속한 시일내에 회담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총재의 영수회담 수용 입장 표명은 김대통령이 지난 8·15경축사에서 회담을 제의한 지 23일만으로, ‘DJP 공조’붕괴에 따른 신 여소야대 정국에서 여야간 새로운 협력과 타협의 계기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