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9·7개각]손영래·김성호·봉태열씨 후임 국세청장 물망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07 06:44

수정 2014.11.07 12:46


안정남 국세청장이 건설교통부 장관으로 영전하면서 누가 후임 국세청장이 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언론세무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듯 임명권자 입장에서는 비록 차관급이긴 해도 국세청장 자리의 비중은 웬만한 장관급을 능가하기 때문이다. 국세청은 이날 아침 안청장의 영전소식이 전해지자 크게 반기면서도 겉으로는 표정관리를 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안청장의 뒤를 이어 누가 후임으로 올지에 대해선 가급적 입조심을 하며 말을 아꼈다.

후임 국세청장으론 3명 정도가 꾸준히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손영래 서울청장, 국세청 출신인 김성호 조달청장과 ,봉태열 중부청장이 그들이다.
이중 김조달청장과 손서울청장이 특히 각축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관계자들 또한 두 사람 가운데 누가 더 유력후보에 가까운지 예측을 못하고 있다.

김성호 조달청장은 솔직 담백하고 대인관계가 원만하기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언론인들과 폭넓은 교분을 유지하고 있어 정권 말기를 앞두고 극에 달해있는 언론과의 대치국면을 전환하고자 하는 경우 가장 적합한 인물이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손영래 서울청장은 안청장과 더불어 언론세무조사라는 쌍두마차를 함께 이끌어왔다는 점에서 같은 연장선상에 놓고 해석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한 정치권 인사는 “언론세무조사를 진두지휘하면서 나란히 손에 피를 묻힌 사람을 모두 영전시키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정권을 걸고 시행한 언론세무조사에서의 논공행상을 따질 때 손청장을 배려하지 않을 수도 없을 것”이라며 손청장의 등용 가능성을 내비쳤다. 안청장이 지난 99년 취임 이후 획기적으로 진행시켜온 세무 개혁작업을 무리없이 마무리지으려면 손청장이 적임이라는 시각도 있다.


승진서열로는 김성호 조달청장(행시 10회)이 손청장(행시 12회)보다 조금 앞선다. 지난해 8월 개각때 김조달청장은 서울청장에서 조달청장으로 승진했으며 손청장은 본청 조사국장을 하다 서울청장으로 승진임명됐다.
출신지역은 김청장은 목포, 손청장은 보성으로 두 사람 모두 전남이다.

/ bidangil@fnnews.com 황복희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