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여야 영수회담 늦어질듯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09 06:44

수정 2014.11.07 12:45


여야는 이번주 민주당 지도부와 청와대비서실 등 여권 체제정비가 완료되는 대로 김대중 대통령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간 영수회담 개최를 위한 본격적인 조율에 착수한다.


그러나 현 정부들어 열린 7차례의 영수회담이 적지않은 후유증을 초래한 점을 감안, 충분한 사전 의견 절충이 필요하다는데 양측 모두 공감하고 있어 영수회담은 빨라야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김대통령의 미국방문 직전이나 10월초쯤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9일 “여야 수뇌가 가능한한 빨리 만나 경제,민생,남북문제 등 국정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눌 필요가 있다”며 “그러나 회담을 서둘 필요는 없으며 야당 입장을 존중하면서 순리에 따라 철저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도 “이총재의 영수회담 수용은 국정혼란을 극복하기 위한 ‘국민우선 정치’ 차원에서 이뤄진 것인 만큼 조건없이 회담에 응하되 실무준비팀을 구성, 사전 의견조율 과정을 거친 뒤 회담에 응해도 늦지 않다”며 “이달중에는 회담 성사가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 서지훈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