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광옥號’ 진통속 출범


민주당 ‘한광옥호’가 진통 끝에 10일 출범했다.

민주당은 이날 당무회의를 열어 한광옥 대표 지명자를 새 대표로 인준했다. 회의에서 김근태 최고위원 등 일부 위원들이 ‘당내 의견수렴 부족’ 등을 이유로 인준 연기를 주장했으나 대다수 위원들이 이날중 처리를 요구해 표결없이 만장일치로 인준안이 통과됐다. 김위원은 “당무회의 결과를 존중하겠다”며 회의도중 퇴장, 별도의 기자회견을 갖고 반발을 계속했다.

김위원은 “한실장의 대표 내정 등 현재 진행되고 있는 흐름이 국민의 기대에 부합되지 않고 있으며 민심을 거스를 경우 집권당의 위기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실질적 다수가 형식적 다수가 되지 못하는게 정치적 현실이나 그 간극을 극복해 나가기 위해 투쟁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한 신임대표는 11일 최고위원회의를 소집, 당4역을 비롯한 주요 당직 후속인사를 논의한 뒤 이르면 이날중 당4역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한대표는 인준후 “민주정당에선 일정한 범주내에서 다양한 소리가 나오는게 바람직하다”며 “앞으로 당을 개혁과 화합의 원칙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에따라 한대표는 당내 소장·개혁파들의 반발을 수습, 어떻게 당의 단합과 결속을 견인해낼 것인지가 최우선 과제로 떠올랐다. 또 당내 일각에서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는 ‘동교동 구파와 이인제 연합’ 움직임과 관련, 동교동계 출신인 한대표가 어떻게 각 대선주자들의 알력과 대립을 조정해 나갈지도 주목된다. 한나라당,자민련과의 관계 설정문제도 한대표가 풀어야할 과제중 하나로 부상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