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감현장-재경위] “하이닉스 법정관리땐 3조1000억 추가적립”


○…민주당 강운태 의원은 10일 “하이닉스반도체가 법정관리로 갈 경우 총 3조1000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의원은 이날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재정경제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통해 “만일 하이닉스반도체가 법정관리로 갈 경우 은행권 1조9000억원,투신권 6000억원,리스·보험 6000억원 등 총 3조1000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해야 한다”고 추정하고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하락 등 시장에 주는 충격에 대한 정부의 견해를 물었다.

강의원은 “하이닉스반도체의 처리는 시장원리에 따르되 회생가능성과 채권확보,대주주책임 등 3대 원칙이 준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측의 통상압력이 경쟁사인 마이크론사의 로비와 관련됐다는 설이 파다한 반면 우리 정부는 지나치게 방관자적 태도를 취한다는 비판이 있다”며 시장조정자로서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