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원자력 바로 압시다-인터뷰] 박진구 울진군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11 06:44

수정 2014.11.07 12:44


“국책사업인데다 기존 원전시설 단지에서의 안전성도 입증돼 건설을 요청했습니다.”

박진구 울진군수는 환경단체의 극심한 반발에도 불구, 지난 98년 11월 울진군 서생면에 원전을 건설해줄 것을 한전에 요청했다. 지역발전을 도모하고 지역주민에게는 각종 혜택을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 박군수의 추진 배경이다.

―신 고리 원전의 추진배경은.

▲민선군수 취임이전인 지난 97년 12월26일 통상산업부(현 산업자원부)가 기장군 효암리 39만평,서생면 신암·명산리 일원 42만평 등 총 81만평을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으로 지정고시하면서 시작됐다. 원전건설이 국책사업인데다,지역발전에 크게 도움이 된다는 확신을 갖고 서생지역에 건설할 것을 지난 98년 한전에 요청했다. 원전이 건설되면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


―지역주민에 대한 혜택이 있다면.

▲서생지역은 지난 30여년 동안 그린벨트 규제속에 주민들이 재산권 행사를 거의 하지못해 주민피해가 매우 컸다. 이에 따라 원전건설 유치 조건으로, 그린벨트 해제를 강력히 요청해 정부로부터 서생지역에 대한 그린벨트 해제 발표를 이끌어냈다. 이에 따라 지역주민의 숙원인 재산권 행사가 가능하게 됐다. 또한 원전 지원금으로 소득증대사업, 공공시설사업,주민복지사업 등에 집중 투자해 살기좋은 지역을 만드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에 거는 기대는.

▲향후 원전건설에 따른 특별지원금이 대략 17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지원금은 전문대학 유치, 주민체육시설·공원 조성, 도로확·포장, 지역특산품 판매장,노인 및 장애인 복지시설 등 다방면에 투자해 풍요와 번영을 약속하는 울주군을 건설 할 계획이다. 특히 원전건설이 본격화될 경우 약 5조7000억원에 달하는 건설공사비와 연 1000만명 이상의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이럴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총 임금의 30% 이상이 건설지역에 유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 특산물 기피현상은 없는지.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영광에는 영광굴비가 있고 울진에는 특산물인 오징어가 있다. 또 고리원자력발전소 주변에는 기장미역, 서생배 및 수많은 횟집들이 여전히 명소로서 건재하다. 이런것들은 원자력발전소와 특산물의 인기도는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향후전망과 과제는.

▲원자력발전소 건설은 주민의 뜻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
주민 모두의 일인 만큼 군민의 지혜와 협력이 절실히 요구된다. 그러나 원전의 안전성 여부에 대한 책임은 정부와 전문가의 몫이므로 정부,한국수력원자력㈜, 기타 원자력 관계기관이 안정성에 대한 명확한 자료를 군민들이 납득할 수있도록 충분한 자료와 당위성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원자력발전소 건설은 군민의 광범위한 여론수렴 후 원전건설 허가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 khkim@fnnews.com 김기환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