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무수석 유선호씨…청와대비서진 5명 교체


김대중 대통령은 11일 남궁진 정무수석을 경질하고 후임에 유선호 전 의원을 임명하는 등 수석비서진 8명 가운데 5명을 교체하는 청와대 비서실 개편을 단행했다.

이와 함께 김대통령은 대통령 외교안보통일 특별보좌역(장관급)에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을 임명했다. 김대통령은 또 민정수석에 김학재 법무차관, 교육문화수석에 조영달 서울사대 교수, 공보수석에 오홍근 국정홍보처장을 각각 임명했으며 외교안보수석에는 정태익 외교안보연구원장을 내정했다. 신광옥 민정수석과 박준영 공보수석은 각각 법무차관과 국정홍보처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하중 외교안보수석은 주중대사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김대통령은 이상주 비서실장 체제의 청와대 비서실 개편을 끝으로 통일부장관 해임안 가결과 DJP 공조 붕괴에 따른 당·정·청 개편을 모두 마무리했다.

박준영 신임 국정홍보처장은 이번 청와대비서실 개편과 관련, “김대통령은 대북 화해·협력정책을 차질없이 수행하고 국정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개혁성과 전문성을 기준으로 인선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민주당 총재인 김대통령은 당 신임 사무총장에 김명섭 의원(서울 영등포갑·3선)을, 정책위의장에 강현욱 의원(군산·재선)을 각각 임명했다.
또 지방자치위원장엔 김성순 의원(서울 송파을·초선)을, 총재 비서실장에는 심재권 의원(서울 강동을·초선)을 각각 기용했다. 이와 함께 선출직인 이상수 총무의 사표는 반려하고 정균환 총재특보단장과 전용학 대변인은 유임시켰다. 김대통령은 이날 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에 정수부 법제처장을 임명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