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金대통령 “기업규제 적극 조정”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창립 40주년을 맞아 11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40주년 기념 리셉션을 갖고 21세기 경제강국 건설을 위해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이날 이례적으로 전경련 행사에 참석한 김대중 대통령은 축사에서 “민간 경제계의 입장을 대변하고 한국경제 발전에 기여해온 전경련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우리 기업이 세계와 경쟁하는 데 불리한 제도나 미래핵심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에 장애가 되는 제도를 개선하는 등 기업활동을 제약하는 규제를 적극적으로 조정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각중 전경련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국경없는 글로벌시대에 기업인들이 우리 경제가 세계 중심에 설 수 있도록 투명하고 합리적인 경영, 소비자를 중시하며 노사가 신뢰하는 열린 경영,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경영을 실천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기념리셉션에는 김대통령 내외를 비롯, 이만섭 국회의장, 한완상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장관, 장재식 산자부장관, 김원길 보건복지부 장관과 이근영 금감위원장,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 등 정·관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또 이건희 삼성 회장, 손길승 SK 회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구자경 LG 명예회장과 김재철 무역협회장 등 재계인사와 학계·언론계·금융계·주한 외국기업인 등 모두 600여명이 참석했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