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비서진·당4역 인사 배경] 실무능력·對野관계 최우선


김대중 대통령이 11일 개편을 단행한 청와대 비서진 개편과 민주당 당4역에 대한 후속인사는 실무능력을 중시한 인사로 풀이된다.

김대통령은 이날 인사를 통해 청와대 비서진을 실무능력을 겸비한 소장그룹으로 전면개편,개혁완성을 위한 활력을 불어넣는 동시에 비서실을 그야말로 대통령에 대한 실무보좌 역할로 국한시키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민주당의 당4역에 대한 인사 역시 대야관계를 고려한 실무인사를 기용하겠다는 김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수석 비서관 개편= 이날 당초 2∼3명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됐던 교체폭이 5명으로 늘어난 이유도 이상주 비서실장 체제 아래 참모진을 새롭게 라인업, 새로운 각오로 국정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김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김대통령은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을 대통령 외교안보통일 특별보좌역(장관급)에 임명한 것은 대북 화해·협력정책을 차질없이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표출한 것이란 지적이다.

또 정무수석에 소장파인 민주당 유선호 전의원을 임명한 것은 한광옥 민주당 대표 임명이후 여권 일각에서 일고 있는 당정개혁 여론을 수렴한 것으로 청와대를 대통령의 실무보좌기관으로 국한하겠다는 뜻이란 해석이다.

또 오홍근 국정홍보처장과 박준영 공보수석, 신광옥 민정수석과 김학재 법무차관을 자리바꿈한 것은 청와대 비서실을 일신하면서도 국정운영의 일관성을 유지하겠다는 구상이 고려된 것으로 해석된다.
또 정태익 외교안보수석과 조영달 서울사대 교수를 교육문화수석으로 기용한 것은 국정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문성과 개혁성을 갖춘 인물들을 기용했다는 분석이다. 경질된 남궁진 정무수석은 김한길 문화관광부장관이 10·25재선에 서울 구로을에 출마할 경우 문화관광부 장관에 임명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청와대의 정무기능은 사실상 박지원 정책기획수석에 의해 좌지우지될 것으로 보인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