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테러 배후로 오사마 빈 라덴 의혹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12 06:45

수정 2014.11.07 12:43


사상 최악의 테러로 기록될 것으로 보이는 미국 전역에 대한 동시다발 테러
의 배후가 사우디 아라비아 출신 테러리스트 오사마 빈 라덴일 가능성이 크다
고 미 전문가들이 11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전에도 미국 시설물에 대한 폭탄테러를 사주한 것으로 알려진
빈 라덴이 이번 폭탄테러도 주도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영국의 한 전문가도 이번 동시다발 테러 사건의 배후로 빈 라덴을 거론했다.

사우디 아라비아 백만장자 출신의 반체제인사인 빈 라덴은 지난 1998년 아프
리카 지역에서 발생한 미국 대사관 연쇄 폭탄테러의 배후로 지목돼 미 당국이 국
제적인 테러행위 혐의자로 수배를 한 상태이다.


미국의 추적을 피해 탈레반이 장악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에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빈 라덴은 현대판 이슬람 십자군으로 자임하면서 미국을 공격목표
로 삼겠다는 위협을 공개적으로 해왔다.

(뉴욕=연합뉴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