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코오롱 한국오픈’ 스타 총출동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이번주 국내에서 한국 남자골프의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제44회 코오롱 한국오픈(총상금 4억원)과 여자대회인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2억원)이 펼쳐진다.

13일부터 경기 고양시에 있는 한양CC에서 4일간 열리는 코오롱 한국오픈은 최광수(41·코오롱), 강욱순(35·삼성전자)의 상금왕 경쟁과 함께 닉 팔도, 폴 로리(이상 영국) 등의 참가로 눈길을 끈다.

브리티시오픈과 마스터스를 각각 3차례나 제패한 팔도는 한때 ‘스윙의 교과서’로 불리며 세계 골프를 주름잡던 슈퍼스타. 로리도 지난 99년 브리티시오픈 정상에 오른 유럽투어의 강호로 최광수, 강욱순, 박남신, 허석호 등 국내 선수들과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아시아투어를 겸한 이 대회에서는 통차이 자이디(태국)가 2연패를 노리는 가운데 위창수(29) 등 아시아투어 상위랭커, 김대섭(20·성균관대) 등 아마추어 강자들도 빠짐없이 출전, 명실상부한 ‘내셔널타이틀’ 대회로 치러진다.
이 대회는 MBC가 4라운드를 모두 생중계한다.

14일부터 경기도 88CC에서 3라운드로 벌어지는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 역시 골프팬들에게는 흥미있는 대회. 올들어 9개 대회에서 강수연(25)이 2관왕을 차지했을 뿐 8명의 챔피언을 배출,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한 한국여자프로골프 판도에 변화가 예상된다.

여고생 스타 이선화(16·CJ39쇼핑)와 서아람(28·칩트론), ‘캐디 출신 인간승리’ 김은영(29·아시아나CC), ‘아마추어 돌풍’ 임성아(세화여고) 등 많은 화제를 뿌려온 국내 여자골프가 어떤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낼지 주목된다.

/ chchoi@fnnews.com 최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