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스마트카드칩 본격양산


삼성전자는 자체 개발한 16비트 중앙처리장치 (CPU) 및 대용량 메모리를 탑재한 멀티 어플리케이션용 스마트카드 칩을 개발해 양산 체제에 본격 돌입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에 양산을 시작한 스마트카드 칩 제품은 대용량 메모리를 내장함으로써 무선통신,금융,전자상거래 등 여러 분야에서 정보저장,연산,보안 등 자체적으로 용도에 맞는 작업수행이 가능한 제품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특히 이 제품은 스마트카드 칩 핵심 기반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자바(JAVA) 개방형 플랫폼 등을 지원할 수 있어 최종 사용자가 원하는 다양한 사양의 COS(Chip Operating System)를 탑재할 수 있고 기존의 소프트웨어를 통한 암호화 수행속도보다 약 1만배 빠른 속도를 가능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16비트 CPU를 탑재한 스마트카드 칩을 본격적으로 양산함으로써 기존에 양산 중인 8비트 CPU 및 32비트 CPU 내장 제품과 함께 시장의 다양한 요구에 적합한 스마트카드 칩 제품과 기술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세계 1위의 메모리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다 향상된 메모리 용량과 보안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스마트카드 칩을 개발중이며 오는 2005년에는 전체 스마트카드칩 시장에서 세계1위를 차지할 계획이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