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디지털 붐조성 나섰다


삼성전자는 오는 11월 디지털 방송시대 개막에 앞서 ‘2001 디지털 신제품 발표회 및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디지털 붐을 조성하기로 �o다.

삼성전자는 12일 수원사업장에서 국내영업사업부 이상현 사장과 디지털미디어총괄 진대제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최지성 부사장 등 350여명의 유통점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제품의 유통·판매 활성화 방안 및 디지털 신제품 발표회를 갖고 국내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붐 조성을 위해 ▲디지털 가전과 컴퓨터를 한 대리점에서 모두 판매하는 ‘AVP점’(AV+PC)을 지난해 106개에서 올해 350점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서비스와 교육장,판매장을 하나로 묶은 ‘파워센터’를 현재 50여개에서 대리점 공백지역과 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확대,100개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 ▲전국 10여곳에 있는 상설 ‘디지털 체험관’을 홍보의 장으로 적극 활용해 극장,놀이공원,백화점 등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더욱 확대해 나가는 한편 ▲각 매장에 안테나,방송수신기,분배시스템,홈씨어터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현장감 있는 디지털방송 수신이 가능하도록 매장 인프라 고급화도 지원키로 했다.

이와함께 삼성전자는 ‘디지털 영상의 세계로’를 주제로 2001년 디지털 신제품 로드쇼를 오는 19일부터 11월18일까지 전국 6대 도시,7개 대형백화점에서 펼쳐 소비자들이 디지털을 실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삼성전자의 디지털이미지를 부각시키기로 했다.

삼성전자 국내판매사업부 이상현 사장은 “국내 디지털 가전시장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디지털 제품 라인업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며 “수입제품이 완전 개방된 국내시장에서 확고한 1위 유지와 디지털 1류 회사로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hsyang@fnnews.com 양효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