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정부, 농협에 1832억원 공적자금 투입의결


정부는 농협에 공적자금 1832억원을 투입키로 결정했다.


정부는 12일 오후 예금보험공사에서 제13차 공적자금관리위원회를 열어 농협에 지난해 축협과의 합병에 따른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 하락을 보전하기 위해 962억원을 출자하고 축협의 순자산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870억원을 출연하기로 의결했다.

정부는 농협에 공적자금을 가급적 빨리 넣어 정상화시키되 조기에 공적자금을 회수하고 부실책임자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반드시 묻기로 했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 김경호 사무국장은 “2차 공적자금 조성 때 농협에 대한 소요 규모를 5000억원으로 잡았으나 예금보험공사의 실사 과정에서 1832억원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