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주상복합아파트 선착순 분양 않는다”


대형주택건설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주택협회는 최근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주상복합아파트 선착순 분양문제와 관련, 앞으로 선착순 분양을 하지 않기로 자율 결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주택협회는 각 업체 주택사업담당 임원들로 구성된 홍보위원회(위원장 송문헌 삼성물산 전무)를 열어 주상복합아파트 선착순 분양에 대한 폐혜를 인식하고 이같이 결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의로 앞으로 대형주택업체들은 주상복합아파트 분양 때 일정기간을 정해 공개적으로 청약 접수한 뒤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가리는 추첨분양 방식이 정착될 전망이다.

그동안 일부 주택업체들이 주상복합아파트를 분양하면서 선착순으로 신청자를 모집하자 인기가 높은 지역에서 ‘떴다방’들이 조직폭력배를 동원하는 등의 방법으로 분양권을 매집, 분양질서가 문란해지고 선의의 피해자가 속출하는 등 문제점이 제기돼왔다.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