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당정 최고단계 비상대책 검토


정부와 민주당·민국당은 13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당정회의를 열고 미국 테러참사가 우리 정치·경제·안보 등 각 분야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장·단기 종합대책을 마련, 피해를 최소화시키기로 했다.

이날 당정은 이번 테러사건이 대내외적으로 미칠 영향을 분석, 이같이 의견을 모으고 특히 이번 참사사건의 장기화로 세계경제는 물론 우리 경제의 침체가 장기화될 경우 이미 세워놓은 비상대응계획(CONTINGENCY PLAN) 중 최고단계인 3단계(WORST SCENARIO) 적용을 검토키로 했다. 당정은 이같은 내용을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 보고했다.

이날 회의는 먼저 주가지수가 12% 급락하는 등 국내증시가 동요하고 있는 데 대해 “우리경제의 대미 의존도가 높고 한국과 미국의 특수성 때문에 심리적 영향이 컸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주식시장의 수요기반 확충대책 등을 차질없이 추진키로 했다.


또 외환 및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환율이 급등락할 경우 시장안정을 위한 조치를 즉각 강구하고, 자금경색 발생을 막기 위해 한국은행이 필요한 현금 및 유동성을 즉시 공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원유 및 곡물,원자재 가격 급동에 따른 대책을 강구하고 정부 긴급물자를 비축하는 등의 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당정은 이어 미국 현지 교민안전대책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중동지역 등 취약지역 거주교민 및 진출기업 보호조치를 강화키로 하고 이번 사태가 오는 15일 예정된 남북장관급 회담 등 남북간 화해와 협력기조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대처키로 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