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美 테러]경제 5단체, “모든 경제주체 협력 절실”

윤경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13 06:45

수정 2014.11.07 12:42


경제계는 미국의 테러참사와 관련, 합동비상대책반을 가동하는 한편 정부와 정치권, 노동계도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특히 정부에 대해서는 기업에 부담을 주는 정책을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손병두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등 경제 5단체 부회장들은 1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미국 테러사건에 직면한 경제계의 입장’을 정리해 이같이 발표했다.

경제 5단체는 “우리나라는 미국시장에 대한 교역비중이 높고 금융시장의 기반이 취약해 이번 테러의 파급효과가 크다”며 “경제적 난국을 극복하기 위해 모든 경제주체의 범국가적 협력과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정부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전제로 만반의 대응책을 강구하는 한편 경제�^사회정책의 운용기조를 재점검하고 정치권도 위기극복을 위한 국민적 화합을 이끌어내는데 지도력을 발휘해줄 것을 요망한다”면서 “노동계도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해 기업의 위기극복 노력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