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채권단-GM 막판 조율] 부평공장 처리 이견 여전


정부·채권단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매각가격은 11억달러(1조4000억원) 선에서 합의한 채 부평공장 처리를 놓고 막바지 논의를 진행중이다. 따라서 부평공장 처리문제에 대한 양측간 입장만 조율되면 다음주중 대우차 인수 양해각서(MOU)가 체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13일 “대우차 매각가격은 1조4000억원을 약간 밑도는 수준에서 결정됐다”며 “부평공장에 대한 세부적인 문제만 타결되면 다음주까지는 MOU가 체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평공장 처리가 여전히 난제=GM측은 부평공장에 대해 장기공급계약을 체결, 5∼7년간 부평공장에서 생산되는 차를 새로 설립될 ‘GM-대우차’(가칭)의 판매망을 통해 판매한 뒤 추후 인수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채권단은 먼저 부평공장을 인수한 뒤 경영상황에 따라 채권단이 재매입하는 방식으로 처리하자는 주장을 펴고 있다.

특히 대우차는 최근 인천광역시에 부평공장을 인천 서구 원창동 청라도 매립지로 이전하는 방안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평공장 일괄매각을 위해 ‘마지막 카드’를 꺼낸 것이다.

대우차 고위관계자는 “최근 이종대 회장 명의로 인천시에 부평공장을 청라도 매립지로 이전할 경우 청라도 부지 30만평의 무상제공,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관련 법률상 각종 규제 해결, 현 부평공장 부지 고가 매각 등을 요청했다”며 “부평공장을 매각대상에 포함시키려는 것은 무엇보다 국내사업장 인원 전원을 승계토록 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합의내용=군산·창원공장과 애프터서비스(AS) 조직 등은 인수키로 합의했다. 또 트랜스미션을 생산하는 대우통신 보령공장과 할부금융사인 대우캐피탈은 매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협상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대우자동차판매는 GM이 딜러 영업망에만 관심을 갖고 있는데다 소액주주의 반발, 대리점의 담보물권 등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어 본협상에서 인수여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GM측 입장이 받아들여질 경우 대우자판은 직영 영업점 체제로 운영되는 메가딜러 형태로 전환되나 최근 송도 부지 매각을 포함, 고강도 자구책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져 영업활동에는 큰 지장이 없을 전망이다.

또 이번 양해각서에는 인도·베트남·이집트 등 3개 해외생산법인을 매각 고려대상으로 포함시키고 별도 협상을 통해 인수 여부를 최종 확정짓겠다는 선에서 일단락될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가격은 11억달러에 못미쳐=GM의 대우차 인수가격은 11억달러를 밑도는 수준에서 결정됐다. 따라서 MOU 체결이후 과연 이 가격이 ‘적정한가’라는 논란이 예상된다.


그러나 군산·창원공장의 자산가치는 각각 1조1500억원, 5000억원 수준이고 GM측이 협상초기 6억달러(약 8000억원)를 제시했던 점을 감안하면 ‘헐값’은 넘었다는게 일반적인 평가다.

매각대금은 또 인수대금 지급방식 등에 따라 줄어들 수도 있다.

채권단 관계자는 “여러 지급방식이 있는데 현가할인방식(DCF)이 적용되면 실제 매각대금은 10억달러 미만이 될 수도 있다”며 “채권단은 대우차를 매각한 이후 신설법인의 지분 40% 가량을 인수하게 돼 손에 쥐는 현금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