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공적자금 투입 11개은행 임원, 스톡옵션 600억 평가익 챙켜


공적자금이 투입된 11개 은행 임원들이 스톡옵션을 통해 챙긴 평가익이 무려 6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민주당 김경재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37조3000억원의 공적자금이 투입된 국내 은행 임원들이 스톡옵션으로 600억원의 평가익을 챙겼으며 스톡옵션 부여대상도 고위직 임원에 한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태 주택은행장의 경우 지난 98년 10월 이 은행 주식 40만주를 2001년 11월∼2004년 10월에 주당 5000원에 매수할 수 있는 스톡옵션을 받았는데 지난달 14일 종가 기준으로 그 가치가 무려 99억8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7만주의 스톡옵션을 받은 김상훈 국민은행장은 6억5000만원의 평가익을, 26만주의 스톡옵션을 받은 위성복 조흥은행장은 2억2000만원의 평가익을 올렸다.

그러나 412만주의 스톡옵션을 받은 호리에 제일은행장은 제일은행의 주식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평가익을 낼 수 없었다.
제일은행에는 모두 15조3000억원의 공적자금이 투입됐다.

또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기업에 낙하산으로 임명된 채권단 임원이 올 8월말 현재 33개 기업중 16개 기업에서 21명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2년동안 39번이나 행해진 금융감독위원회 전체회의에 당연직 위원인 재정경제부 차관은 단 한차례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