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국내경기 회복 내년에도 어려워”…삼성硏


삼성경제연구소는 14일 미국 테러사태 충격으로 한국경제는 2002년중 회복세로 돌아서기 어려우며 장기적 침체국면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미국테러 사태가 국내외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에서 한국경제는 세계경제의 불황, 유가상승, 달러화 약세의 3중고를 겪으면서 더욱 심각한 불황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올해 경제성장률은 당초 예상치인 2.8%를 밑돌 가능성이 높으며 이번 3·4분기에는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유가상승으로 인한 교역조건 악화로 올해와 내년의 국민총소득(GNI)은 2년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기업수지는 생산비 상승, 원화절상 등의 영향으로 크게 악화될 것이며 주식시장 침체 등 금융시장의 불안과 물가상승으로 소비·투자도 크게 위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경제연구소의 오승구 수석연구원은 “유가상승이 본격화될 경우 2002년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대에 이르며 교통요금·연료비 인상, 공산품가격·서비스요금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부 금융기관은 선물·옵션 등 파생상품에 과다하게 투자한 상태여서 주가가 급락하면 대규모 손실과 함께 유동성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현대투신, 대우차 매각 협상대상자들이 직·간접적인 타격을 입는 만큼 이들 사안의 처리도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 hsyang@fnnews.com 양효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