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남북장관급회담-전망·의제] 美감안 전력지원 거론 안할수도


15일부터 3박4일간 서울 평창동 올림피아호텔에서 열릴 남북 장관급회담에서는 남북경협 4대합의서 효력발생 등 경협과 ‘제2차 서울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당국자간 합의를 도출해내야 하는 등 굵직굵직한 사안들이 산적해 있다.

북한으로서는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 조건으로 50만㎾ 전력지원문제를 들고 나올 것으로 보이나 미국이 지난번 우리 정부에 북한 전력지원과 관련, 강력히 반대했던 터라 쉽사리 풀릴지 의문이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전력지원과 관련, 동해상에 자국의 전력지원선을 이용하라는입장이다.

북한은 테러문제까지 겹쳐 있는 관계로 미국의 심기를 건드리는 우를 범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회담 초미의 관심사인 전력지원문제는 이번 회담에서 거론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경의선 연결과 관련,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최근 러시아를 방문해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한반도종단철도(TKR)를 연결하는 문제를 합의했기 때문에 두 철도 연결의 고리 역할을 하는 경의선 완전 개통에 남북 양측의 합의가 상당한 수준에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에서는 또한 정치적 민감사안인 ‘반테러 공동선언’이 자연스럽게 채택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국제평화전략연구소 박호성 박사는 “북측이 남측과 공동으로 ‘반테러국선언’을 이끌어낼 경우 ‘테러지원국’이라는 국제적 오명으로부터 어느 정도 자유로워질 수 있기 때문에 반테러선언은 성사될 것”으로 해석했다.

한편 회담에서는 남북경협과 반테러공동선언 이외에도 제2차 남북정상회담 서울 개최에 관한 심도 있는 대화와 합의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