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G&G게이트 짐중추궁


국회 정무위원회의 14일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G&G게이트의 이용호 회장 사건의혹을 비롯,무분별한 계좌추적, 하이닉스를 비롯한 현대 구조조정문제 등이 주로 추궁됐다. 의원들은 또 미국 테러와 관련해 국내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나라당 이강두 의원은 이용호 G&G 회장 주가조작 사건을 ‘권력,사채,금고가 어우러진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사건’으로 규정하고 “수익모델이 전혀없는 G&G가 350억원의 유가증권을 발행, 보물선을 발굴하겠다는 허황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는데도 금감원은 아무런 문제를 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자민련 안대륜 의원은 “외화부채를 합한 하이닉스의 총부채는 12조6000억원이고 회사가 유지되기 위해 필요한 단기유동성부족분은 총 5조3758억원”이라며 “현대 관계사 처리가 지지부진한 것은 땜질식 처방으로 일관한 정부의 무능때문”이라고 질타했다.


민주당 박병석의원은 “7개 신용카드사의 연평균 조달금리는 8.3%인데 반해 현금서비스 이자율은 최고 연 29%에 달한다”며 금리차 해소대책을 물었다. 한편 한나라당 김부겸 의원은 “지난해말 기준으로 현대, 한화, 한진, 금호, 두산,동양 등 17개 주채무계열이 이자보상배율 1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의원은 특히 한화 0.87, 동부 0.84,두산 0.8 등으로 시장에서 구조조정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기업들의 이자보상배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구조조정 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 djhwang@fnnews.com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