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영수회담 사전조율 본격착수


여야는 미국테러 참사에 따른 대내외적 위기상황을 감안,여야 영수의 회동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번주부터 김대중 대통령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간 영수회담을 개최하기 위한 본격적인 의견조율에 착수한다.

이에 따라 이번주 초 가동될 영수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의에서는 여야간 협력을 구체화하는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여야간 의견이 대립되는 현안이 많아 실무준비를 고려하면 영수회담은 빨라야 주말께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나라당의 한 당직자는 16일 “김대통령이 이번 테러참사 후 이총재의 전화통화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만큼 청와대측에서 제의만 오면 만날 분위기는 충분히 성숙된 게 아니냐”면서 “남북장관급회담이 끝난 뒤 적절한 시점에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부총재급을 위원장으로 하고 핵심당직자들이 참여하는 실무준비위를 구성,청와대와 일정 및 의제 등에 대한 본격적인 절충에 나설 방침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김대통령의 이달 하순 미국방문 일정이 취소된 만큼 이달 중 언제든 적절한 시점에 영수회담을 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대통령은 15일 민주당 신임당직자들과 오찬을 함께하면서 “국민을 바라보는 정치는 야당과 타협,대화를 하면서 국민을 위한 결론을 얻어내는 정치를 의미하는 것이지 야당을 무시하자는 것이 아니다”며 “소수여당으로서 끊임없이 야당과 대화하고 협상해 성의껏 문제를 풀어나가는 정치를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영수회담에서는 특히 여야간 초당대처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있어 ▲‘남북문제 초당협의체’ 구성 ▲‘여·야·정 경제협의회’ 가동 등이 우선적으로 합의될 가능성이 크며 ▲임동원 전 통일장관의 대통령 특보 기용 등 대북관계 ▲언론사 사주 구속 ▲내년 지방선거관리 ▲국회교섭단체 완화 등 현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