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라이더컵 1년뒤로 연기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미국과 유럽간 골프대항전인 제34회 라이더컵골프대회가 미국에 대한 동시다발적 테러 사태로 인해 1년뒤로 연기됐다.

유럽 라이더컵위원회는 17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협회가 도저히 대회에 참가할 처지가 안된다며 대회 연기를 요청해 와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오는 29일부터 영국 벨프라이에서 열릴 예정이던 라이더컵대회는 2002년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양측은 이번 대회가 취소된 것이 아니라 연기된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으며 내년 대회는 양팀 모두 올해 선발된 선수들로 구성돼 대결을 펼친다.

1927년 시작된 라이더컵대회는 제2차 세계대전때 6년간 중단된 적이 있을뿐 2년마다 미국과 유럽을 오가며 빠짐없이 열려왔다.

이번 취소 결정에 대해 양팀 단장과 선수들은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유럽팀 단장 샘 토런스는 “당연한 결정”이라고 말했고 미국팀 단장 커티스 스트레인지는 “매우 적절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양측이 대회 취소를 결정한 것은 테러에 대한 공포감이 확산되면서 미국 선수들이 대부분 항공편으로 영국 원정을 떠나는 것을 꺼리는데다 전세계적인 추모 분위기에 동참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잇따르면서 ‘세계 최대의 골프 축제’로 꼽히는 라이더컵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도 불투명해졌다는 점을 감안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라이더컵 참가에 앞서 프랑스에서 열리는 랑콤트로피대회에 출전하려던 타이거 우즈(26·미국)도 이미 프랑스행을 취소했고 필 미켈슨도 라이더컵 대회에 출전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었다.

/최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