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감 ‘이용호게이트’ 여권실세 연루설 공방]


여야는 17일 횡령 및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된 이용호 G&G 회장과 여권실세의 연루설을 놓고 공방을 계속했다. 민주당은 “무책임한 공세를 중단하고 실명을 공개하라”고 역공을 취한 반면 한나라당은 권력형 비리의 실체를 가리기 위한 국정조사 및 특별검사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는 지난해 국감에서도 ‘KKK’운운하며 이니셜로 우리 당 주요인사들을 음해했던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이 이번에도 ‘KHL’운운하며 익명의 장막 속에서 다시 우리 당 인사를 음해하는 것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은 더 이상 신성한 국정감사를 무책임한 폭로공세로 오염시키지 말고 자신이 있다면 면책특권의 그늘에 숨지 말고 기자회견을 통해 실명을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며 “국내외적으로 어려움이 산적한 상황에서 한나라당이 입으론 초당적 협조를, 다른 한편에서는 우리 당 주요인사를 음해하는 이중적 태도를 버리라”고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17일 G&G그룹 이용호 회장 금융비리사건을 ‘이용호 게이트’로 규정하고 일부 여권 인사 등 정치권의 연루설을 제기하며 정치쟁점화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특히 법사 행자 정무 건교위 등 상임위별로 관련 의혹을 적극 제기, 이번 사건을 국정감사 최대의 쟁점으로 부각시켜 나가는 한편 국정조사 및 특검제실시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태정 전법무장관이 ‘주가조작혐의에 대해 처벌은 부당하다’는 견해를 검찰에 전화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고 급기야 검찰총수의 친동생과 당시 서울지검장이 로비대상이었다는 신빙성 높은 얘기까지 나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에서는 “금감원은 2년여동안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지적과 로비설에도 연루돼 있다”며 “국세청은 지난 99년 이씨 계열사의 회계조작 사실을 적발하고도 미온처리했고,해양수산부는 보물선 사기극의 내막을 알고도 방조했다”고 주장하는 등 여권 흠집내기를 시도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