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감초점] “전쟁나면 LNG 대책있나”


17일 열린 한국가스공사에 대한 국회 산업자원위원회의 국정감사는 미국 테러 사태로 인한 액화천연가스(LNG)수급 안정 문제와 전력산업 구조개편이 핫이슈로 떠올랐다. 의원들은 중동지역의 비상사태 발생시 LNG수급에 심대한 차질이 우려된다며 대책을 따졌고, 가스산업 구조개편에 대해서는 여야할 것 없이 준비부족을 질타하면서 재검토를 요구했다.

민주당 신영국 의원은 “국제유가가 배럴당 1달러 상승하면 LNG는 t당 약 7달러가 오르고, 연간 L NG수입액은 올해 도입물량 1632만t기준으로 약 1억1400만달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LNG도입가 상승에 따른 구체적 평가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의원은 또 “금융시장의 불안으로 환율이 급등하면 LNG결제 지불시 대규모의 환차손을 입을 우려가 높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배기운 의원은 “무력충돌시 도입중단이 장기화될 수 있다”며 “동절기공급가능 일수가 4∼5일에 불과한 만큼 제한적인 가스 공급 등 단계별 대응방안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김학송 의원은 “매년 1조원씩 투입되는 가스저장과 배관시설의 경비절감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조만간 예상되는 미국 보복전쟁으로 인한 LNG가격 변동예상에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가스산업 구조개편 관련, 한나라당 황승민 의원은 “현재와 같이 열악한 국내 가스산업 환경에서 도입·도매 부문을 민간에 매각하면 수급조절 실패가 불가피하며, 낙후지역에는 가스공급도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민련 이재선 의원은 “구조개편은 국부유출과 특정 기업의 독과점, 국민부담 가중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으며, 민주당 김방림 의원은 “기존 사업자 분할 방식의 구조개편은 외국에서도 사례를 찾기 힘든 만큼 공사 분할은 오는 2007년을 목표로 문제점을 해결하며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명규 기스공사 사장은 “산자부에 설치한 ‘비상석유수급 대책반’ 및 공사자체의 ‘천연가스 수급 대책반’과 함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LNG공급국과 비상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중동지사 및 동남아 지사와도 긴밀한 연락을 취해 생산국 동향을 즉시 파악해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사장은 “3단계별 대응방안을 마련, 발전소 제한공급과 도입선 변경, 공급 차별화 등의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