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2野 정책공조 본격시동


한나라당과 자민련간의 ‘야야 공조’에 시동이 걸렸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는 1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조찬회동을 갖고 대북문제는 반드시 국회의 동의를 받아 추진하고 언론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등 5개항에 합의하는등 정책공조에 본격 나섰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교섭단체 밀약설 파문을 낳았던 지난해 7월22일 골프장 회동 후 1년2개월만에 이뤄진 이날 회동에서 2여 공조 붕괴후 양당간 협력방안을 논의, 이같이 합의했다고 한나라당 권철현,자민련 변웅전 대변인이 밝혔다.


두 사람은 또 ▲미 테러참사와 관련한 초당적 대처와 대미지원 ▲민생과 경제문제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긴밀한 협력 ▲양당 당3역간 협의와 정책협의회 가동, 양당 정책 반영을 위한 국회와 국정감사에서의 적극 공조 등에 합의했다.

이총재와 김명예총재는 이와함께 “앞으로 수시로 만나 양당 공조방안을 논의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으며,민주당과 자민련간 공조붕괴로 다시 비교섭단체로 전락한 자민련의 교섭단체 구성 지원문제는 이날 회동에서 논의되지 않았다고 양측은 밝혔다.

이와 관련, 정치권은 두 사람이 이번 회동을 계기로 교섭단체 밀약설로 껄끄러워진 관계를 개선,‘2야 공조’의 틀을 구축하면서 내년 대선정국에서의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상호 신뢰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을 쏟고 있다.

/서지훈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