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회사채 인수기업 유동성 강구”


정부는 올해 말로 끝나는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대상기업에 대한 추가 유동성 확보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20일 “회사채 신속인수제가 올해말로 끝나는 만큼 신속인수 대상기업에 대해 추가 자구계획을 토대로 유동성 확보방안을 강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위원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한국금융연구원 주최로 열린 금융경영인 조찬회에서 ‘하반기 금융구조조정 방향’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위원장은 또 “미국 테러사건과 관련한 증시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해 코스닥위원회 등과 협의해 수급안정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증시안정을 위한 특별기금은 수급안정에 문제가 없도록 충분히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증권사들이 매도 자제 결의를 어긴 것에 대해 “시장 유지에 중추적 책임이 있는 기관투자가들이 당장 이해관계에 얽매여 매도에 나선 것은 시장 신뢰를 저버린 처사”라며 관련 증권사들의 반성을 촉구했다.

그는 아울러 금융회사의 고수익·고위험 자산운용 사례에 대해 감독을 강화하고 여신심사의 적정성과 위험관리실태를 점검하는 한편 연금체계 개편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9월 이후 연말까지 만기도래하는 회사채 규모는 22조7000억원이지만 BBB+ 이하 채권은 8조5000억원에 불과하고 저금리 영향으로 기관투자가들이 회사채를 선호하고 있는 만큼 차환에는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이위원장은 내다봤다.

/ djhwang@fnnews.com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