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재고쌀 대북지원 정치권 의견접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20 06:47

수정 2014.11.07 12:37


그동안 논란이 일었던 재고쌀의 대북지원 문제에 대해 여야의 의견접근이 이뤄져 조만간 대북 쌀지원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은 20일 당3역회의와 정책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군사용으로 전용되지 않는 것을 전제로 인도적 차원에서 200만석의 쌀을 장기차관 방식으로 북한에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에 제안키로 했다.

김만제 정책위의장은 회의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최근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쌀 지원을 요청해 왔으며, 세계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현재 1500만석 정도의 식량이 부족하고, 절대부족량도 400만석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의 쌀 사정은 계속된 풍작과 소비위축으로 적정 재고인 550만∼600만석을 300만∼400만석 정도 초과하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200만석의 장부가는 6000억원에 이르지만 이를 북한에 지원할 경우 보관비 등 부대비용도 연간 500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민주당 강운태 제2정조위원장은 “한나라당이 재고쌀의 대북 지원 규모와 방법까지 구체적으로 제시한 만큼 조만간 여야가 만나 이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위원장은 이에앞서 당4역회의에서 “일부에서 남는 쌀을 북한에 주라고 하고 있으나 우선 그 방법에 있어서도 무상원조, 장기차관, 물물교환 등 다양한 방법이 있고 상대가 있는 만큼 일방적으로 정할 문제가 아니다”면서 “ 농민들의 고충을 덜고 그들의 바람을 이해하는 선에서 적절한 기회에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치형 서지훈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