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GM, 부평 제조공장 제외 부속공장만 인수


대우자동차 인천 부평공장 매각과 관련,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본공장인 제조공장은 인수하지 않되,일부 부속공장을 분리매입키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우차 부평공장이 분리매각되는 것이다. 또 인수대상 사업장 직원들에 한해서만 고용승계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 고위 관계자는 20일 “대우차 부평공장의 연구개발시설 및 정비공장 등 일부는 GM의 인수대상에 포함되지만 제조부문의 경우 시설 노후 외에도 종업원의 연령이 높고 인건비가 많이 들어가는 등의 문제가 있어 GM이 인수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GM이 부평공장의 사업성 호전 등 몇가지 조건을 내건 뒤 이를 충족시킬 경우 부평공장 제조부문을 인수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나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GM의 인수대상에 포함되는 사업장에 한해 고용이 보장된다”며 “고용승계 부분도 양해각서(MOU) 내용에 포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밖에 GM은 자신들이 인수해 생산,판매할 대우차에 대해선 특별소비세 징수 유예를 요구하고 있으나 이는 정부가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