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한나라 주진우의원 노량진시장 입찰개입설 공방


여야는 21일 한나라당 주진우 의원의 노량진 수산시장 인수를 위한 압력 의혹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은 ‘수산시장 강탈사건’으로 ‘국정조사 대상’이라며 정치쟁점화를 시도하고 나섰고 한나라당은 ‘이용호 게이트’로 수세에 몰린 여당의 ‘물타기용’이라며 반박했다.

◇민주당=이번 사건의 주인공인 주의원이 이회창 총재의 비서실장 출신이라는 데 주목하고 이총재와의 연관성에 공세의 초점을 맞추는 한편 진상규명을 다짐했다.

전용학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주의원이 사실상 소유하고 있는 ‘금진유통’의 수산시장 인수 움직임은 주의원이 이회창 총재 비서실장시절부터 은밀하게 이뤄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총재가 이 문제에 대해 파악하고 있었는지, 주의원이 총재비서실장의 지위를 이용해 자당 의원들에게 수협의 인수참여를 배제하는 결의문 채택을 지시했는지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이번 사건은 국정조사 대상으로 앞으로 주의원을 비롯해 한나라당의 수산시장 인수를 위한 압력행사 의혹규명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해 당사자인 주의원을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에서 다른 상임위로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해수위 소속의 한 의원은 “주 의원이 ‘나는 돈도 없어 (수산시장 인수) 의향서를 낼 생각이 없다’고까지 말해 놓고 응찰한 것은 매우 부도덕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주의원이 이총재의 비서실장을 역임한데다 아직도 당의 핵심 조직인 국가혁신위 행정실장을 맡고 있다는데 당황해하는 모습이다. 그러면서도 한나라당은 이용호 게이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 상태에서 민주당측이 ‘압력설’을 부각하며 이총재의 사과와 국정조사를 요구한데 대해서는 ‘권력형 비리에 대한 물타기용’이라고 반박했다.


주의원은 이날 이총재 등 당지도부에 전화를 걸어 ‘압력설’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이 문제에 대해 이총재에게 사전 보고를 하거나 당에서 조직적으로 논의하거나 개입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철현 대변인은 비공식 논평을 통해 “당에는 사업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러이러한 사업은 하지 말라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한편 당 대변인실은 자료를 통해 “노량진 수산시장의 사장은 민주당 김영진 의원의 비서출신이고, 김홍일 권노갑씨의 비서출신이 감사를 맡고 있다”고 밝혔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