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아사히 료쿠켄 3R] 박지은 공동 11위 ‘톱10’ 보인다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박지은(22)이 미국LPGA투어 아사히료쿠켄인터내셔널대회(총상금 120만달러) 3일째 경기에서 공동 11위에 랭크, 시즌 5번째 ‘톱10’ 진입의 청신호를 밝혔다.

박지은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노스오거스타의 마운트빈티지 플랜테이션GC(파72·6321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4개로 1언더파 71타를 쳐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로지 존스, 마리안느 모리스(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11위에 올랐다.

선두를 달리고 있는 크리스 체터(미국)와는 5타차. 체터는 이날 6언더파 66타를 몰아치며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 로라 디아즈를 2타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

인코스에서 출발한 박지은은 초반 11, 12번홀에서 보기를 하며 부진한 출발을 보였으나 13번홀에서 6m 버디에 이어 파5의 16번홀에서 세컨드 샷을 핀 1.5m에 붙이며 이글을 낚는 등 상승세를 탔다. 그러나 18, 1번홀에서 연속보기를 해 2타를 잃었고 3, 8번홀에서 버디를 낚아 간신히 1타를 줄였다.

첫날 부진했던 김미현(24·KTF)은 보기없이 버디만 4개를 낚는 깔끔한 플레이로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 22위로 뛰어 올랐다. 또 장정(21·지누스)은 1언더파 71타로 마감,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등과 함께 공동 14위에 이름을 올려 시즌 2번째 ‘톱10’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나 신인왕을 확정한 한희원(23·휠라코리아)은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해 중간합계 2오버파 146타를 마크, 공동 64위에 처졌다.

이밖에 박희정(21·채널V코리아)은 전날 기권했으며, 제니 박(28),펄신(34)은 컷 오프 통과에 실패했다. 한편 이 대회는 당초 4라운드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폭우와 안개 등 악천후가 계속돼 3라운드로 줄여 치러진다.

/ chchoi@fnnews.com 최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