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량진수산시장 입찰 野압력여부 공방 가열


한나라당 주진우 의원과 한나라당 소속 국회 농림해양수산위 의원들이 주의원 소유 회사(금진유통)가 노량진 수산시장을 인수하는 것을 돕기 위해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여야간 공방전이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 장전형 부대변인은 23일 “주의원이 수산시장을 인수할 경우 50억원을 한나라당에 1차로 기부하겠다고 했다는 시중의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장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주의원이 대주주로 있는 자본금 1억원의 회사가 1800억원대의 수산시장을 거저 먹도록 하기 위해 국정감사장에서 야당의원들이 압력을 행사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부도덕한 행태”라며 “야당이 이번 수산시장 인수를 통해 이회창 총재의 대선자금을 축적하려 했다는 의혹이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데 주목한다”고 덧붙였다.

이상수 총무도 “노량진수산시장 인수 압력 의혹과 관련해 한나라당의 일부 의원들이 월권적 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짙다”면서 “이는 불공정행위에 해당하는 만큼 정무위 등 관련 상임위에서 추궁하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노량진 수산시장 인수압력 논란과 관련,민주당이 야당 지도부의 개입 의혹을 제기하자 “‘이용호 게이트’로 궁지에 몰린 끝에 나온 국면전환용”이라며 반발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이총재의 대선자금 축적설을 주장한 민주당 관계자들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장광근 수석 부대변인은 “24일 당 공식회의를 열어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 뒤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해 사법처리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의원도 당 차원의 대응과는 별도로 ‘수산시장을 인수할 경우 50억원을 한나라당에 1차로 기부하겠다고 했다는 시중 의혹이 있다’고 주장한 장전형 부대변인 등 민주당 관계자들을 조만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특히 민주당이 주의원이 수협 응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조직적인 작업을 벌여왔다며 국회 정무위 및 농해수위 차원의 조사와 국정조사를 병행할 움직임을 보이자 “시비를 위한 시비걸기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