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신한동해오픈 최종] 위창수 12언더…역전 우승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재미동포 위창수(29·미국명 찰리 위)가 KPGA투어와 아시아프로골프(APGA) 투어를 겸해 치러진 제19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4억원)에서 최종일 역전 우승했다.

전날 단독 2위에 랭크됐던 위창수는 23일 경남 김해에 있는 가야CC의 낙동-신어코스(파72·6442�V)에서 벌어진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 양용은(29·가와사키) 등 공동 2위 그룹을 무려 2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을 밟았다. 우승상금 8000만원.

이로써 위창수는 지난 5월 SK텔레콤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석권함으로써 올 시즌 국내 대회 2승과 함께 APGA투어 상금랭킹 선두에 나섰다.


이날 선두 양용은에 2타 뒤진 채 출발한 위창수는 파4의 첫홀에서 버디를 낚아 상큼하게 출발한 뒤 파4의 5번홀에서 보기를 해 1타를 잃었으나 7, 8, 9번홀에서 3연속 줄버디 행진을 펼치며 단독선두에 올랐다. 후반 들어서는 11, 15번홀에서 버디를 보태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생애 첫 우승을 노렸던 양용은은 첫홀부터 보기로 불안한 출발을 보이며 3, 4번홀에서 버디로 이를 만회하는 듯 했으나 다시 6, 7번홀에서 보기, 버디로 주춤했고, 후반들어 11, 15번홀에서 보기로 무너져 우승기회를 날려버렸다.

/최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