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美판매가 일본 추월


현대자동차의 미국시장 승용차 판매가격이 일본의 도요타·혼다·닛산 등의 경쟁 모델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높은 것으로 나타나 한국산 자동차에대한 ‘싸구려’ 이미지를 벗어나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자동차공업협회가 내놓은 ‘자동차 수출의 고부가가치화’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시장에서 현대차 3000㏄급 XG300(국내명 그랜저XG) V6의 판매가격은 2만3994달러로 동급 경쟁차종인 도요타 캄리 V6의 2만3640달러에 비해 354달러(1.5%)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9월 함께 출시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4륜구동 싼타페도 2만294달러로 강력한 경쟁사인 혼다의 CR-V(2만390달러)와의 가격 차가 96달러(0.5%)에 불과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미국시장에서 팔린 쏘나타4D-14(국내명 EF쏘나타,1만5494달러)는 닛산 알티마XE(1만5680달러)보다 186달러(1.2%) 낮았지만 이달 새로 출시된 새 쏘나타GLS(국내명 뉴EF쏘나타)는 기본가격이 1만6999달러로 닛산 차종보다 훨씬 비싸게 책정됐다.

이밖에 ▲엘란트라GLS(국내명 아반떼XD, 1만2994달러)와 도요타 코롤라LE(1만3838달러)는 844달러(6.5%) ▲엑센트L3D-14(국내명 베르나, 9494달러)와 도요타 에코4D-14(1만980달러)는 1486달러(15.7%)의 차가 나 중?^대형일수록, 또 최근에 출시된 모델일수록 가격 차가 좁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승용차의 평균 수출가격은 지난 91년 5774달러에서 올 상반기 7935달러로 10년만에 37.4% 높아졌으며 고가 모델로 제품구성이 바뀌면서 소형차 수출비중은 같은 시기를 비교했을 때 93.9%에서 50.2%로 급격히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