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내수진작 위해선 금융관행 고쳐야”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24일 “내수진작을 위해 금융권별로 주식연계상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위원장은 이날 소속기관간부회의에서 “내수진작을 위해 잘못된 금융관행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시중자금의 단기부동화현상을 파악하고 금융기관들의 장단기자금 만기불일치(미스매칭)에 따른 유동성 부족 문제는 없는지,금융기관들이 소매금융에 너무 치우쳐 기업자금지원에 소홀한 점은 없는지 등을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위원장은 또 “미국 테러사태로 내수산업 진작 필요성이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관광 레저 음식점 등에 대한 대출제한이 풀렸는데도 지원이 소외돼 있는지를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며 “소외된 부문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애써 달라”고 강조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