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일동제약 워크아웃 조기졸업

오미영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25 06:48

수정 2014.11.07 12:35


일동제약이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에서 졸업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기업구조조정협약 운영위원회의 최종승인을 얻어 일동제약의 워크아웃 조기졸업을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일동제약은 제약업계 8위의 중견업체로 관계사인 맥슨텔레콤 등에 대한 1200억원규모 지급보증과 230억원 자금지원 등의 여파로 지난 98년9월 워크아웃에 들어갔었다.

일동제약은 워크아웃 개시후 연평균 20%에 이르는 매출증가와 함께 99년 52억원, 2000년 77억원 등 2년연속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이같은 실적에 따라 워크아웃 신청당시 1300%에 달하던 부채비율이 올 6월말 현재 159.9%로 낮아지는 등 건실한 재무구조를 갖추게 됐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