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국내 외국계기업 “한국 노사문제 여전”


국내의 외국계 기업들은 우리나라 노사문제가 예전에 비해 나아진 것이 없다는 평가를 내렸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소속 외국계 기업 모임인 국제기업위원회는 2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가진 모임에서 “정부가 노사안정, 규제완화, 외국인 전용공단 확대를 약속하는 등 외자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점은 인정하나 노사문제의 경우 상황이 과거에 비해 악화되거나 여전히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다.

외국계 기업대표들은 특히 “계약직 근로자 고용을 1년으로 제한한 것은 연장계약을 원하는 근로자 개인의 입장이나 업무 단절 및 신규교육 등에 따른 기업경영의 애로사항 등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하고 기업 채용의욕을 저하시키지 않는 유연한 고용정책을 촉구했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