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감현장-법사위] ‘이용호 게이트’ 규명 舌戰


국회 법사위의 25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이용호 G&G 회장 사건과 관련한 의혹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현직 검찰총장이 이용호회장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점 등을 들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검찰이 성역없는 수사를 통해 환골탈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한나라당 의원들은 그간 제기됐던 각종 의혹을 다시 거론하며 이번 사건을 검찰조직까지 개입된 ‘초대형 권력형 비리’로 규정,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야당측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이용호·여운환씨를 상대로 특정학연과 지연을 계기로 사업을 벌이면서 뒤를 봐주는 대가로 여권 실세들에게 정치자금을 제공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했다.

한나라당 윤경식 의원은 “‘이용호 비망록’에 따르면 검찰 5명, 정치인 5명, 국정원과 국세청·금감원 직원 각 2명의 이름과 이들에게 제공한 뇌물액수가 구체적으로 적혀 있다”면서 이용호게이트에 정치권과 정부 및 검찰이 연계돼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김용균 의원은 “알려진 바로는 ‘여윤환씨가 이회장으로부터 당초 20억원을 받았다’, ‘당초 40억원을 받아서 20억원은 돌려줬다’는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으나 실제로는 이회장이 전환사채를 통해 조성한 100억원 이상의 돈을 전달받은 뒤 로비자금으로 사용한 것 아닌가”고 물었다.


자민련 김학원 의원은 “이회장 사건과 관련해 서울지검의 ‘김태정-임휘윤 라인’이 형성됐던 것처럼 여씨가 이회장을 돕기 위해 전관예우와 특정지역 출신의 검찰인맥을 동원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조순형 의원은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으려면 신총장에 대한 감찰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김형윤 국정원 전경제단장의 뇌물수수 혐의가 은폐된 것도 검찰이 권력기관과 사회적 강자에게 얼마나 약한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조의원은 “이회장 사건에 연관된 것으로 알려진 김 전법무장관에 대해 검찰은 대한변협에 ‘징계개시 신청’을 내라”고 요구했다.

/ dream@fnnews.com 권순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