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감원 ‘이용호 조사’ 중단說


금융감독원이 G&G그룹 이용호 회장의 각종 불법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자금추적을 하지 않았다고 밝혀 그 배경에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그러나 금융계 일각에선 금감원이 자금추적을 하던 중 의외의 정·관계 거물급 인사가 개입된 사실을 감지하고 조사를 중단했거나 조사사실을 밝히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 이의 진위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물론 금감원은 이같은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금감원은 25일 “이용호씨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별도의 자금추적은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씨의 자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금감원 안팎에선 통상 주식 불공정거래 조사를 할 때는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것이 상례라며 금감원의 입장표명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금감원 주변에서는 금감원이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정·관계 고위급 인사의 인척이 연루된 사실을 감지하고 스스로 조사에 신중을 기한 게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금융계 일각에서는 또 금감원은 이용호씨에 대해 여러차례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했으나 정·관계는 물론 검찰 고위관계자까지 연루된 사실을 인지하고 스스로 조사를 꺼렸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올들어 이용호씨에 대한 금감원의 조사가 본격화될 무렵 감독원 안팎에선 사건이 불거질 경우 그 파장이 상상을 초월할 것이며 현 정권 기간중에는 밝혀지지 않을 수도 있다는 얘기가 공공연히 나돌아 이같은 주장은 설득력을 더해가고 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