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결제원망 가입허용하라”-카드사 ‘금고가입’ 계기 요구


상호신용금고연합회와 새마을금고연합회 등 서민금융기관의 금융결제원 공동망 가입을 계기로 전문계 카드사들에게도 이를 허용해야 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25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삼성카드와 LG카드는 최근 수 차례에 걸쳐 금융결제원 공동망 가입의사를 금융결제원측에 전달했으나 결제원은 이를 허용해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전문계 카드사들은 현재 개별은행들과 일일이 현금서비스 등에 대한 협약을 맺고 서비스 이용 건당 1000원씩의 수수료를 은행측에 내고 있다. 전문계 카드사들이 금융결제원 공동망에 가입할 경우 카드 소지자들은 모든 은행에서 현금서비스 등 카드 관련 서비스를 아무런 불편없이 받을 수 있게 된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그동안 수 차례 금융결제원측에 공동망 가입의사를 타진했지만 회원은행들이 이를 허용해 주지 않고 있다”며 “이는 고객들의 편의를 외면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결제원 관계자는 “이번 서민금융기관에 대한 공동망 허용의 경우에도 은행들의 반대가 심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은행법에 명시되지는 않았지만 카드사를 금융기관으로 볼 것인지에 대해서는 회원 은행간 유권해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용철 금융감독원 여전감독 팀장은 “카드 이용 고객들의 편의차원에서 전문계 카드사들도 금융결제원망을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지만 금감원 차원에서 개별 금융기관의 업무에 대해 강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